꿈꾸는 청춘 예술 대학

<내 인생의 무대 속으로 2>

기간 2010년 6월 ~ 11월 / 차시 총 30차시 / 장소 까리따스방배종합사회복지관리 극장
대상 까리따스방배종합사회복지관 어르신들 (70 ~ 80세) / 인원 약 15명 / 주최 까리따스방배종합사회복지관, 서울특별시

발레하고 연극을 해서 사람들이 더 이뻐졌다고 해

| 참여자 꽃님

꿈꾸는 청춘예술대학은 서울문화재단에서 노인 세대들에게 다양한 예술 활동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입니다.

2009년부터 시작된 <내 인생의 무대속으로>는 어르신들이 연극놀이를

통해 자신의 지나온 삶을 긍정하고, 연극과 발레라는 새로운 도전꺼리로

제 2의 인생을 누릴 수 있도록 합니다.

특히, 극단 북새통은 시니어 단원을 발굴, 본 프로그램의 보조 진행자로
활용하여 어르신들과의 세대 간 간극을 줄이는데 큰 역할을 하였습니다.
발레와 움직임을 활용한 '꿈꾸자 꿈' 공연은 가족, 친지를 비롯한 소외된

어르신들을 위해 수차례 공연되었으며, 이를 통해 어르신들은 새로운

인생을 다시 여는 기쁨과 즐거움을 맛보게 되었습니다.

꿈꾸는 청춘들의 꿈꾸는 후기

나는 어렸을 적부터 모든 예술이 좋았다.

그러나 당시에는 집안 망신시킨다고 집에서 쫓겨날 일이었다….
까리따스 복지관의 ‘꿈꾸는 청춘 예술 대학’ 연극 동아리에 들어오게 되었는데 청춘으로 회춘해서 좋고 어렸을 적 꿈도 펼칠 수 있어서 좋다….
2년 동안 성성했던 백발들이 다시 검게 되고, 움푹 파인 주름살이 펴져서

우리는 제 2의 인생을 산 느낌이다….
조명은 꺼지고 각광을 받으며 무대에서 내려온 풋내기 배우들과 선생들은,

한 몸으로 얼키고 설켜 눈시울이 붉다.
봄날 꽃들도 아름답지만 가을철 단풍이 더 곱듯, 백발이 성성하고 주름살이

깊게 파인 우리들은, 극단 북새통에 감사하면서 또 다시 내일의 꿈에 부풀어 있다.

| 참여자 최연수 안소니 퀸님

북새통 안에 내가 있다는 것만으로 가슴은 뛰고 즐거웠다.
정식 단원이 된 나는 단원으로서의 내가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 하는 책임감과

의무감으로 며칠을 설레임 속에 보내기도 했다.
‘부딪혀 보는 거야. 그리고 최선을 다해야지.’
…그런데 꿈꾸는 청춘예술대학 시니어 강사로 활동하면서 어르신들을 보면

한 마디로 놀랍다.
2년이란 시간을 함께 하며 이제 우리(강사들)가 하는 어떤 행동,

어떤 상황도 무조건 좋고 무조건 이쁘시다는 이분들.
아마 세월에서 묻어나는 여유로움이실게다.

| 극단 북새통 시니어 단원 정인평님

copyright ⓒ 2020 playbst all rights reserved